자동차리스

스윙리스 반사이익 톡톡히 누려....

무엇을 해도 안된다는 목소리가 높은 시점이다.

미국 대선 후에 금리 인상이 확정 되듯이 언론이 말하는 것 보면, 

우리에게 주어진 기회는....

 한번 정도는 금리 인하를 기대할 수 있겠지만,

그것으로 시장을 살릴 수 있을지 여부는 사실상 기대하기 어렵다.

그러다 보니, 내구재 상품인 자동차 시장은 위축되기 마련이다.

그 여파를 리스 시장이 고스란히 받고 있다.


설상가상으로 수입 자동차의 고질적인 자만심과, 풍토병?이 뒤엉켜 주춤하는 사이에 시장이 어려움에 처하자

금융시장은 더 어려운 상황에 직면해 있다.


필자가 가만히 이 시장을 분석하니.....

기왕 어려움이 온것, 좀 더 지속되었으면 하는 생각도 해 본다.

이제는 플레이어들의 옥석을 가릴 시점이 되지 않았나 하는 시점이기 때문이다.


어느 캐피탈을 방문하니.....

사장님 우리는 한건 취급하는데 50,000원 드립니다. 차량 금액 상관 없이요.

금리를 내릴 수 없으니, 일하시는 분들의 수입을 줄여서 시장에서 빠지지 않으려고 안간힘을 쓰는 모양새다.

차 한대 팔아서 50,000원

계약 때는 당연히 방문해야 하겠지만,  그 외에 또 한번만 더 소비자에게 불려가면, 교통비가 안나오는 그런 상황이다.

소비자는 어찌 되었건 왕을 하고 싶은데.....

왕을 무서워하는 영업원들이 수두룩 한 시대다. 


리스 시장이 크게 위축된 이유는 위에 말한 것과 같은 현실적인 소비 위축도 한 몫을 하지만,

시장 자체가 만들어낸 부분도 있다.


 리스가 만기되면서 경험하는 손실 때문이다.

높은 잔가로.....판매할 때는 마치 하늘이 두쪽나도 잔가가 보장 되듯이 하고 팔았던 상품이 만기되어 돌아오면서

이리해도, 저리해도 안되니, 결국은 소비자에게 피해를 돌리는 형국 때문이다.


울먹이면서 상담한 사례다.

사장님 잔기스 나는 것 어떻게 하나요?

아니, 보석도 아니고, 장롱속에 넣어 둘 물건도 아닌데, 3~5년 사용하다 보면, 생활 기스 정도는 나는 것이 더 정상적일 것이다. 그런데, 이 잔기스 하나에 수십만원씩 패널티를 물렸나 봅니다.

차가 좀 크긴 한데, 5백만원 정도 내라고 한답니다.

이런 소비자의 경험은 리스 시장을 더 멀어지게 만듭니다.


이처럼 잔존가치로 인해서, 고민이 많았던 분들이 스윙리스를 찾아서 만족하고 계십니다.

소비자가 잘 모르는 미래의 가치(잔존가치)를 가지고 얘기하기 보다는 소비자가 아예 모르는 것이 더 유리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스윙리스는 5년 계약하고 4년부터 반환을 자유롭게 받다보니, 잔가가 없으니, 패널티가 없어요

물론 잔존가치는 5년에 20% 정도, 4년차에는 30%~40%까지 높게 정해지다 보니, 소비자가 어떠한 결정을 하더라도 유리한 상태입니다.


요즘 시장이 어려운데 어떻게 운영하시냐구요?

소비자가 찾아주는 상품 때문에 그리 어려운 상황은 아닙니다.

꾸준하게 소비자를 분석하고 연구하고, 내가 소비자라고 치환해서, 다시 검증한 결과가 이 어려운 시기에도 리스 시장에 희망을 던지고 있습니다.

다행이도 그 일을 스윙리스가 하고 있다는 점이 뿌듯합니다.


자동차는 내구재 상품이 맞습니다. 그러면서도 써서 없어지는 소비재 상품이구요.

필자가 하나 더 붙인 용어는 패션화 상품입니다.

 

이러한 상품은 실사용 비용의 확정적인 지급이라는 점이 소비의 포인트 입니다.

그런 관점에서 보면, 스윙리스가 가장 최적화된 상품이기 때문에, 불황에도 불구하고 반사이익을 톡톡히 보게 되네요


카스피리스 홈 페이지에 회원 가입하시면, 전문 상담원이 전국 어디든 방문하여 안내드리고 필요한 부분을 서비스 해드립니다.

많은 이용 바랍니다. 

덧글 0개
작성자 :     암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