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리스

스윙리스 + (스윙리스플러스)상품 내 놓아

명품 신한 카스피리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2017년 2월 시스템 개편을 통해서, 새로운 상품을 발표하게 되었습니다.


리스 시장이 커지면서, 사용의 가치를 지불하는 방법에 익숙한 소비자가 다시 요구하고 있습니다.

잘 아니까, 좋으니까..... 그냥 주세요.....

보증금 등 초기 부담금을 낮추어 달라는 요구입니다. 사용한 가치만 정확하게 지불하겠다는 요구가 많습니다.

그러나,

리스는 차값 만큼 갚아야 할 돈이 발생하는데, 그냥 차를 내 줄 수는 없잖아요

그래서 심사를 거치는데, 보증금 0%로 심사를 통과 하기는 정말 어렵습니다.

영업원이야 말로 소비자 보다 더 떼를 씁니다.

먹고 살아야 하는 당위성이 있어서, 소비자가 시키지 않았는데도, 한 판씩 전쟁을 하기도 하는 문제가 바로 심사입니다.


차는 구입하자 마자 10% 이상 감가가 되는 특수한 상품입니다.

 이러한 구조의 상품에서 노출되는 위험을 금융을 다루는 회사가 보고 가만 있어서는 안됩니다.

그래서, 적정 보증금인 차 값의 30%가 거래되는 셈인데, 이제 시장이 성숙해 지면서, 20%의 거래가 더 많이 늘어나는 추세이긴 합니다.

그러나 아직도 보증금 0%는 고개를 절래절래 흔듭니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보증보험이 존재합니다만.

보증보험은 비용을 이중으로 부과시키는 제도입니다.

보증한 금액 만큼  위험을 보험회사로 이전하는 대신에 보험료를 받는데, 이 보험료가 불필요한 비용이라는 점입니다.

이유는....

위험은 사라지지만, 이자라는 원가는 그대로 존재해서, 위험이 커버되는 과정에는 보험료와 이자라는 두 가지 비용이 공존하게 됩니다.

소비자 부담 금액입니다. 사실상 리스회사의 위험이 사라지는데,리스회사의 부담인데, 어디 그렇습니까?

그래서 리스에서는 보험을 사용하지 않습니다. 나중에 문제 제기 소지를 안고 있기 때문입니다.

보증보험은 랜탈에서 주로 사용하게 됩니다.


이러한 보증 역할을 하지 않고도 승인은 척척 고객이 원하는 대로  나올 수 없을까?

그래서 고민한 상품이 스윙리스 + (스윙릿스 플러스)입니다.

영업원이 고단하게 떼 쓰지 않아도 승인되는 최저 초기 부담금의 상품이고,

보험과는 달리, 이중 비용구조가 아니라, 소비자에게 매우 유리한 상품입니다.


전문상담원과 상의하세요


카스피리스   

 

덧글 0개
작성자 :     암호 :